[속보] 화이자와 BioNTech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95% 효과적.. 최종 발표!

화이자(Pfizer)와 BioNTech에서 개발한 백신, 최종 분석 결과 안전 문제없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95% 효과적이라고 자체 발표..

이에 앞선 월요일 모더나(Moderna)도 백신이 약 95 % 효과가 있다는 중간 효능 데이터를 발표..

확진자가 급속히 재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낭보이나, 일반 대중들까지 접종받을려면 상당한 시일이 걸릴 듯..

11월 18일(수) 화이자(Pfizer) 회사의 발표에 따르면, 화이자에서 개발한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의 마지막 임상시험 단계인 3상 임상에 대한 최종 분석 결과 노인에게서도 감염 예방에 95 % 효과가 있었고, 심각한 안전 문제를 일으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실험에 참여한 자원 봉사자들 중 170 명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이 중에서 가짜약이나 일반 식염수 주사를 맞은 사람은 162명이고, 실제 백신을 맞은 사람은 8명 이라고 밝혔다. 그 결과 95 %의 효능을 보였다고 화이자는 말했다.

이 결과는 지난 주 화이자에서 중간 발표했던 90% 이상의 효능이 유지되고 있음을 보여주며, “효능은 연령, 인종 및 민족 인구 통계에 걸쳐 일관되었고, 65 세 이상의 성인에서 관찰된 효능은 94 % 이상이었습니다.”라고 화이자와 독일 파트너인 BioNTech은 공동 성명에서 말했다.

이에 따라 화이자는 자사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에 대해 미국식품의약국(FDA)에 ‘긴급 사용 허가 요청’을 오는 20일까지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미국, 독일, 터키, 남아프리카, 브라질 및 아르헨티나의 150 개 임상 시험 사이트는 향후 2 년 동안 유효성 및 안전성에 대한 정보를 계속 수집 할 것이라고 회사는 덧붙였다.

생산 수량에 있어서는 “현재 예측에 따르면 회사는 2020년에 최대 5 천만개의 백신(2천 5백만 명 분)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하며, 2021년에는 최대 13 억 개의 백신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많은 주에서는 화이자 백신의 취약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이 백신은 섭씨 영하 75도(화씨 영하 103도)에서 유지되어야 하기 때문에 운송, 보관 및 배포에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화이자는 맞춤형 포장을 고려하고 있는 가운데, “화이자는 전 세계에 백신을 배포하기위한 방대한 경험, 전문성 및 기존 콜드 체인 인프라에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다.”라면서 사람들을 안심시키고 있다.

또한 이 취약성 문제가 해결되더라도, 백신 접종은 의료관련 종사자에 우선적으로 투여되기 때문에 여전히 일반 대중 모두가 접종을 받기 위해서는 상당한 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11월 16일(월)에는 또다른 백신 제조업체인 모더나(Moderna)에서 개발한 백신이 약 95 % 효과가 있다는 중간 효능 데이터를 발표한 바 있다.

모더나와 화이자의 백신은 모두 메신저 RNA 또는 mRNA라는 유전 물질을 사용하는 새롭고 비교적 테스트되지 않은 백신 기술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mRNA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공격하는 세포에 부착하는데 사용하는 구조인 코로나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조각을 암호화한다.

사람에게 주사하면 일부 세포가 이 스파이크 단백질의 작은 조각을 생성하게하여 면역계가 이를 인식하고 공격할 항체와 면역 세포를 개발한다. 따라서 예방 접종을 받은 사람이 실제 바이러스에 노출되면 면역 체계가 이미 이를 신속하게 중화시킬 준비가 되어 있어 감염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는 것이다.

 

[필라인 편집부]
뉴스 제보: info@philain.com

Copyright ⓒ 필라인 www.phila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필라인닷컴 홈페이지 바로 가기

관련 영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