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DC 비상사태 선언.. 트럼프는 두 번째 탄핵 위기에 직면..

트럼프 대통령은 1월 11일(월)부터 1월 24일(일)까지 한시적으로 워싱턴 DC에 대한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지난주 미 국회 의사당에서 발생한 치명적인 폭동으로 5명이 사망한 이후 잠재적인 폭동의 위험이 계속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특히 1월 20일 열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취임식을 전후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비상사태 선언에 앞서 워싱턴 DC의 무리엘 보우저(Muriel Bowser) 시장은, 폭도들이 국회 의사당을 습격하여 당국과 격렬하게 충돌한 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날인 일요일 서한을 보내 비상사태 선언에 대한 명령을 요청한 바 있다.

따라서 비상사태가 해제될때까지 워싱턴 DC로의 여행은 삼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주 수요일 발생한 미 역사상 초유의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에 대한 책임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임기를 다 못채우고 사임을 당하거나 탄핵을 당할 위기에 처해 있다.

민주당원들과 점점 더 많은 공화당원들은, 트럼프가 대통령 임기를 지속하기에 부적합하며, 지난 수요일 폭도들의 미 국회 의사당 습격을 선동한 후 더 많은 피해를 입힐 수 있다고 선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위한 투표를 1월 13(수)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란의 선동”이라는 단일 혐의로 발의되는 탄핵 결의안에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정부 기관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했다”라는 내용의 4 페이지 분량의 탄핵 법안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탄핵 법안 투표에 앞서 우선적으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이 있는 1월 20일 이전에 트럼프를 해임하기 위한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펜스 부통령은 이 수정헌법 25 조를 진행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의사를 표시하지 않고 있다.

한편, 미 수정헌법 25조는 1963년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암살 된 후 미국 헌법에 추가된 개정안으로, “대통령이 장애가 되거나 사망하여 대통령직을 수행하기 어려울 경우, 필요한 리더십의 연속성을 보장하기위해 부통령에게 일시적으로 권력을 이양하게 하는 수정법안이며, 린든 B. 존슨 (Lyndon B. Johnson) 대통령이 1965 년 제안하여 그해 의회에서 통과되었고 최종적으로 1967년에 비준되었다. 이 수정헌법 25조가 효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부통령을 비롯한 내각의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한다.

(만약 한인 교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거나 안전에 문제가 생길 경우 즉시 관할지역 총영사관으로 연락 필요. 뉴욕 총영사관 전화: 646-674-6000)

[필라인 편집부]
뉴스 제보: info@philain.com

Copyright ⓒ 필라인 www.phila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필라인닷컴 홈페이지 바로 가기

관련 영문 기사 보기1

관련 영문 기사 보기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