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델피아 동포사회 효심 자극한 <한인의 얼> 공연 열려..

0
20

[기사입력 5/3/19]

차세대 명창 유태평양, 민은경과 함께 소리의 진수 맛보다…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는 지난 4월 28일 오후 5시에 University of Arts 레빗오디토리움에서 후원감사음악회 <한인의 얼>를 개최했다.

심봉사역을 열연하는 유태평양 (좌에서 두번째)

여섯살 때 판소리 ‘흥부가’를 최연소 완창했던 천재 소리꾼 유태평양과 국립창극단의 주연 배우이자 마당놀이, 뮤지컬, 창극 등의 공연에서 전석 매진 행렬의 기록을 세우고 있는 소리꾼 민은경이 함께했다. 두 명창은 이날 심청전의 ‘심봉사 눈 뜨는 대목’ 을 통해 소리의 진수를 선보였고, 공연 중 한국 고유의 정서 ‘효’를 느낀 관객들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사랑가를 부르는 민은경() 장단 연제호

이 외에도 한국에서 초청된 국악인들과 함께 비나리, 삼도설장고, 아쟁 대금 병주, 판소리 사랑가, 피리독주, 태평소 시나위와 사물놀이, 사철가, 남도민요 등 미국에서는 좀처럼 접하기 힘든 국악명품공연이 이어졌다.

피리로 트로트 연주하여 큰 호응을 얻은 천성대씨 

아쟁을 연주하는 김현구

사물놀이를 열정적으로 공연하고 있는 임재정(좌)과 이춘승

대금을 연주하는 김한백

삼도설장고를  연주하는 뉴욕취타대

이날 델라웨어한국학교남부뉴저지연합감리교회한국학교랜스데일연합한국학교안디옥한국학교해밀톤한국학교에서 교사  학생들이 참석하여 공연을 함께 감상했으며, <한인의 공연의 기획   예술감독을 맡은 뉴욕취타대 이춘승 단장은이번 공연을 통해 필라델피아 동포와 미국커뮤니티에 한국전통문화의 깊이있는 아름다움을 선사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국악에 빠진 한인청소년들

작년부터 <한인의 국악공연을 펼치고 있는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김정숙 교장은 동포 차세대가 우리 고유의 문화에 대해 자긍심을 가지고 뜨겁게 반응할  있도록 문화교육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유태평양과 민은경, 그리고 뉴욕취타대

[필라인 편집부]

Source: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